가나전 첫 실점 왜 골? 박지성도 몰랐던 ‘핸드볼 룰’

국민일보

가나전 첫 실점 왜 골? 박지성도 몰랐던 ‘핸드볼 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첫 실점
혼전상황서 상대 공격수 아예우 팔에 맞아
IFAB 지난해 규칙 개정, 고의성 인정돼야

입력 2022-11-29 18:00
28일 가나 공격수 모하메드 살리수가 한국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경기에서 득점으로 이어진 헤딩 슛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경기를 지배하던 한국이 가나에 얻어맞은 첫 일격을 두고 왜 핸드볼로 인정되지 않았느냐는 축구 팬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주심의 석연찮은 판정을 지적하며 노골이 아니냐는 오해도 생겨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28일 밤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 2차전에서 2대 3으로 석패했다. 먼저 2실점하가도 조규성(전북)이 후반 들어 멀티골을 기록하며 균형을 가져왔지만, 결국 결승골을 허용했다.

흐름을 내준 첫 실점은 전반 24분 왼쪽 측면에서 나왔다. 프리킥 세트피스에서 조던 아예우의 킥이 한국 수비수 몸에 맞고 떨어졌고, 문전 혼전 상황에서 모하메드 살리수가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넣었다. 살리수의 득점이 터진 뒤 혼전 상황에서 공이 안드레 아예우의 손에 맞았다면서 항의하는 한국 선수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핸드볼 여부에 대해 비디오판독(VAR)실의 의견을 들은 뒤 이내 득점으로 인정했다.

28일 가나 공격수 모하메드 살리수가 한국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경기에서 득점한 뒤 포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를 두고 중계 방송사마다 해설위원의 의견이 엇갈렸다.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SBS에 특별 해설위원으로 합류한 축구 국가대표 출신 이승우는 “저게 핸들이 아니면 어떤 게 핸들이라는 거냐”면서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함께 해설하던 박지성 해설위원도 “완벽하게 손에 맞는 게 보였는데… 심판이 맞는 장면을 직접 봤으면 판정도 바뀌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저게 (득점으로 인정되려면) 고의성이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해야 한다. (아예우) 팔에 맞긴 했지만 고의성은 없어 보인다”며 정상적인 골 장면일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놨다. 서형욱 해설위원도 “팔에 맞고 바로 들어간 게 아니라 한 번 거친 다음 (골문에) 들어간 것”이라고 짚었다.

한준희 KBS 해설위원 의견도 같았다. 한 위원은 “골 넣은 선수 손에 우연히 맞았다면 노골이지만 (손에 맞은 선수가) 골 넣은 선수가 아니어서 지켜봐야 한다”면서 “최근 룰에서는 골 넣은 선수 본인의 우발적인 핸드볼 반칙만 득점이 취소된다. 동료의 우발적인 핸드볼 상황은 (반칙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국제축구평의회(IFAB)는 지난해 3월 골문 앞 득점 이전 상황에서 벌어질 수 있는 핸드볼 규칙 개정을 의결했다. 고의성이 없는 핸드볼 이후 동료의 골이나 득점 기회로 이어질 경우 핸드볼 반칙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일반적인 경합 상황에서 고의성 없는 핸드볼은 파울을 불지 않는 것처럼 똑같이 인정한다는 것이다.

다만 고의성 없이 우연히 맞았다고 해도 손이나 팔에 맞은 공이 직접 골문 안으로 들어가면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고의성이 있었느냐에 대한 해석은 전적으로 심판 재량이다.

당시 득점 여부를 가리기 위한 핵심은 아예우가 혼전 상황에서 공의 움직임을 일부러 팔로 제한했는가에 있었다. 테일러 주심은 VAR 심판들과 의견을 주고받은 뒤 아예우 팔에 우연히 튄 것으로 판단해 득점으로 인정했다.

경기를 중계하던 영국 공영방송 BBC는 해당 장면에 문제가 없다고 짚으며 “한국이 가나의 프리킥 상황에서 너무 안일하게 대응했다.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영국 석간 이브닝스탠다드는 “핸드볼 파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이런 식의 득점은 이전에도 여러 번 용인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