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수원서 20대 ‘외국인 알몸 男’ 소동…무슨 사연?

국민일보

대낮 수원서 20대 ‘외국인 알몸 男’ 소동…무슨 사연?

입력 2022-11-30 07:20 수정 2022-11-30 09:57
국민일보DB

경기도 수원에서 20대 외국인 남성이 대낮에 알몸으로 거리를 활보해 시민들이 깜짝 놀라는 소동이 벌어졌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쯤 수원시 권선구 곡반정동의 한 주택가 일대에서 “외국인이 옷을 다 벗고 뛰어다닌다”는 신고가 수원남부경찰서에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하고렴사거리 근처에서 나체 상태의 남성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벗어둔 옷을 찾아 입힌 뒤 부모에게 인계하고 자체 종결 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국적 미상의 외국인으로, 초등학생 시절부터 수원 지역에서 거주했다고 한다. 평소 조현병으로 추정되는 정신질환을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근처 지구대 직원들 사이에서는 잘 알려진 남성”이라며 “자해나 타인에 위험을 끼칠 우려가 있던 건 아니라서 약을 챙겨 먹도록 부모에게 인계하고 현장 종결했다”고 매체에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