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민노총 “12월 3일 전국노동자대회…6일 총파업”

국민일보

[속보] 민노총 “12월 3일 전국노동자대회…6일 총파업”

입력 2022-11-30 14:16 수정 2022-11-30 14:24
화물연대 총파업 일주일째인 30일 오전 광주 광산구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앞에 운행을 멈춘 화물차들이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은 정부의 시멘트 운수 종사자 업무개시명령에 대응하기 위해 다음달 3일 서울과 부산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6일 동시다발적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30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긴급 임시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민주노총은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고 노동3권을 무력화하는 반헌법적 폭거’로 규정했다.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서는 “반드시 승리해야 할 민주노총 전 조직적 투쟁”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목요일인 12월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국민안전 파업 지지 시민사회 문화제’를 열 예정이다.

이어 12월 3일 서울과 부산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 후 12월 6일에는 동시다발적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과 관련해 “조직의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장소는 화물연대 지역본부와 소통해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