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노조, 6년만에 총파업

국민일보

서울교통공사 노조, 6년만에 총파업

입력 2022-11-30 16:01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조합원들이 30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서울교통공사노조 총파업 출정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은 1∼8호선 기준으로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이다.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30일 서울시청 인근에서 출정식을 열고 총파업을 공식 선언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은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이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조합원들이 30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서울교통공사노조 총파업 출정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노조원들은 "인력감축 철회하고, 노사합의 이행하라", "총단결 총투쟁, 안전인력 충원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조합원들이 30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서울교통공사노조 총파업 출정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종탁 노조 사무처장은 출정식에서 "우리의 파업은 정치파업이 아니라 구조조정 파업이다. 구조조정을 투쟁으로 막아내겠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의 '정치적 파업' 발언을 비판했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