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日 ‘청소’ 잘 하지만 ‘역사 청산’ 관심 없어”

국민일보

서경덕 “日 ‘청소’ 잘 하지만 ‘역사 청산’ 관심 없어”

세계 주요 언론사 100곳에 고발 메일 발송

입력 2022-11-30 16:46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관중석에서 한 일본 축구 팬이 욱일기를 펼친 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욱일기 응원을 펼친 일본 서포터즈를 전세계 주요 언론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30일 인스타그램에 “이번 고발 메일은 지난 27일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조별 경기에서 일본 서포터즈가 관중석에서 욱일기 응원을 펼친 것에 대한 제보 형식”이라며 “욱일기 영상 등을 함께 첨부했다”고 적었다.

앞서 일본은 지난 27일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코스타리카와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을 치렸다. 이 경기에서 일본 관중석의 일부가 욱일기를 꺼내 응원했다가 경기장 안전요원들에 의해 제지당했다. 다른 일본 축구팬도 경기장 난간에 욱일기를 붙여놓고 응원하려다가 안전요원으로부터 철거 명령을 받기도 했다.

서 교수는 “지난 러시아월드컵에 이어 또 욱일기 응원이 펼쳐졌지만, 다행히 경기장 안전요원들이 곧바로 출동해 이를 제지했다”며 “국제축구연맹(FIFA)이 아시아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 축구팬들을 존중하는 적절한 조치라고 판단한다.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부분의 일본 언론은 반성도 없이 FIFA와 한국만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기사를 내 보냈다. 역시 일본은 관중석 ‘청소’는 잘하지만, 역사적 과오에 대한 ‘청산’에는 전혀 관심 없다”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이번 월드컵에서 발생한 욱일기 응원에 대한 FIFA의 공식적 제지를 계기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도 지속적으로 항의해 올림픽에서 욱일기 응원이 사라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고발 메일을 작성해 글로벌 스포츠 전문 매체와 AP·AFP·로이터통신과 뉴욕타임즈 등 전 세계 주요 언론사 100곳에 보냈다고 설명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