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 화물연대에 대한 전방위 탄압 중단 촉구

국민일보

노동계, 화물연대에 대한 전방위 탄압 중단 촉구

입력 2022-12-05 12:58
노조법 2조, 3조 개정 운동본부 관계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농성장 앞에서 '화물연대에 대한 전방위 탄압 중단 촉구와 윤석열 정권 강력 규탄 긴급 기자회견'를 열고 있다.

노조법 2·3조 개정 운동본부 관계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농성장에서 열린 화물연대에 대한 전방위 탄압 중단 촉구와 윤석열 정권 강력 규탄 긴급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노조법 2조, 3조 개정 운동본부 관계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농성장 앞에서 '화물연대에 대한 전방위 탄압 중단 촉구와 윤석열 정권 강력 규탄 긴급 기자회견'를 열고 있다.

노조법 2조, 3조 개정 운동본부 관계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농성장 앞에서 '화물연대에 대한 전방위 탄압 중단 촉구와 윤석열 정권 강력 규탄 긴급 기자회견'를 열고 있다.

이들은 "위헌적 성격으로 논란을 빚으며 단 한 번도 적용되지 않았던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더니 이젠 공정위까지 동원해 사무실에 대한 현장조사 실시, LH공사의 손해배상 청구 검토 등 전방위적인 압박과 탄압에 나섰다"며 "모든 것을 화물연대에 전가하는 비겁하고 후안무치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