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 “‘이재명 죽이기’ 검찰 맞설것”…개딸에 옥중서신

국민일보

김용 “‘이재명 죽이기’ 검찰 맞설것”…개딸에 옥중서신

“동지들의 성원과 응원에 진실을 밝혀 보답하겠다”

입력 2022-12-08 06:58 수정 2022-12-08 10:12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오른쪽 사진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김 전 부원장 옥중서신. 연합뉴스, 네이버 카페 '재명이네 마을' 캡처

불법 대선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자인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들에게 “재판정에서 당당하게 정치검찰과 맞서겠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김 전 부원장은 7일 이 대표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개된 옥중서신에서 “군사작전 하듯 체포와 구금, 조사·구속이 3일 만에 이뤄지는 데는 이재명 죽이기와 야당 파괴라는 정치검찰의 목표가 있음을 금방 알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어떻게 선거를 치렀는지 조금만 살펴보면 알 수 있는데, (검찰은) 대선자금으로 20억원을 요구했다며 죄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전 부원장은 “처음에는 황당하고 분하고 억울하고, 복잡한 심정이었지만 지금은 많이 냉정해지고 있다”며 “당당히 맞서서 승리하겠다”고 했다. 이어 “많은 동지들의 성원과 응원에 진실을 밝혀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검찰 정권의 의도대로 당이 흔들리지 않도록 많은 동지들과 당을 지키는 데 주력해 달라”면서 “정적을 죽이고 야당을 파괴하려는 세력에 맞서 국민을 살리고 지키는 민주당, 대표를 중심으로 흔들리지 않는 당이 될 수 있도록 앞장서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옥중서신. 네이버 카페 '재명이네 마을' 캡처

글 말미에 적힌 날짜를 보면 해당 옥중서신은 지난달 30일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 전 부원장은 20대 대통령 선거 국면에서 ‘대장동 일당’에게 8억원이 넘는 불법 선거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