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인들 승리 자축하다 伊극우 집단폭행 ‘날벼락’

국민일보

모로코인들 승리 자축하다 伊극우 집단폭행 ‘날벼락’

이탈리아 극우청년 13명 체포

입력 2022-12-08 07:42 수정 2022-12-08 10:29
6일(현지시간) 스페인 북부 항구도시인 빌바오의 한 거리에서 모로코 축구 팬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자국 팀이 승리하자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 북부 베로나 중심가에서 월드컵 8강 진출을 자축하며 축제를 즐기던 모로코인들이 극우 단체 소속 청년들의 공격을 받았다.

이탈리아 일간 ‘라레나’에 따르면 6일 오후 8시(현지시간)부터 시내 중심가인 코르소 포르타 누오보에 모여 있는 모로코인들을 향해 검정 옷을 입고 얼굴을 가린 청년 10여명이 다가와 폭행을 가했다.

모로코가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앙숙’ 스페인을 승부차기 끝에 누르고 사상 첫 8강 진출에 성공하자, 이곳에서는 모로코 교민들이 쏟아져 나와 축제 분위기를 즐기고 있었다.

현장에 있던 한 목격자는 “우리가 승리를 축하하고 있던 그곳에 검정 후드를 뒤집어쓴 사람들이 나타나서 다짜고짜 때리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에서 모로코 축구 팬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자국 팀이 승리하자 기뻐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괴한들은 모로코 국기를 차창 밖으로 흔들며 지나가는 차량으로 달려들어 쇠사슬로 앞 유리창을 내리친 뒤 차량 탑승자들에게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깨진 유리창 파편이 튀면서 차에 타고 있던 여성 한 명은 찰과상을 입었다.

경찰이 긴급 출동해 현장에서 13명을 체포했다. 이들은 모두 베로나 출신의 젊은이로, 네오 파시스트 성향의 극우 단체 ‘디고스’ 소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이들은 다 함께 월드컵 경기를 보다가 베로나 중심가에서 모로코인들이 축하연을 즐기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는 즉석에서 범행에 나서기로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쇠사슬과 몽둥이로 차량 4대를 파손하고 모로코인 여러 명을 다치게 한 이들에게 재물손괴와 상해 혐의를 적용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