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지지율 41.5%…5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국민일보

尹대통령 지지율 41.5%…5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여론조사공정, 지난 5~6일 조사
정당 지지율 국힘 41.9%, 민주당 37.9%

입력 2022-12-08 13:06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5개월 만에 40%를 넘어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여론조사공정이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 5~6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41.5%(매우 잘함 29.9%·잘하는 편 11.6%), 부정 평가는 56.7%(매우 잘 못 함 51.8%·잘 못하는 편 4.9%)로 집계됐다.

같은 조사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이 40% 이상을 기록한 것은 지난 7월 4∼5일 조사(42.7%) 이후 5개월 만이다.

직전 조사(11월 21∼22일)와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9.1%포인트 올랐다. 부정 평가는 9.7%포인트 내렸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 연령대에서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41.6%·2.6%포인트 하락)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올랐다.

정당 지지율도 국민의힘(41.9%)이 더불어민주당(37.9%)을 역전했다.

직전 조사 대비 국민의힘은 8.3%포인트 상승했고 민주당은 7.2%포인트 하락하면서 지지율이 역전됐다.

정의당은 3.6%로, 0.5%포인트 떨어졌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고 응답한 무당층은 12.8%였다.

서요한 여론조사공정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상승에 대해 “최근 화물연대 파업 등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을 고수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며 “특히 충청권과 20대·60대 이상 지지층이 지지율 상승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100% 자동응답전화(ARS)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