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날릴 뻔” 주유기 꽂은채 출발한 아우디 [영상]

국민일보

“주유소 날릴 뻔” 주유기 꽂은채 출발한 아우디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에 블랙박스 영상 올라와
작성자 “경적 울리고 소리 외친 뒤 정지…직원들도 뛰어나와”

입력 2023-01-03 16:25 수정 2023-01-03 16:42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우디 차량 운전자가 주유기를 꽂은 채 출발하다 급히 멈춰서는 영상이 공개됐다. 네티즌들은 자칫 사고를 일으킬 뻔했다며 부주의한 운전자를 비판했다.

지난달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유소 날릴 뻔했네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동영상이 올라왔다. 뒤 차량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2분가량의 블랙박스 영상에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한 셀프 주유소에서 주유기를 꽂은 은색 아우디 차량의 모습이 담겼다.

해당 차량은 주유기를 꽂은 상태에서 시동을 걸더니 앞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때 차량에 꽂힌 주유기의 줄이 휘청 흔들리면서 차량을 따라 길게 늘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후 깜짝 놀란 주유소 직원이 달려왔고 운전석으로 다가가 이야기를 나눴다. 그동안 다른 직원은 차량에서 주유기를 분리했다.

해당 차량 동승자로 보이는 남성은 화들짝 놀라며 주유소 안쪽에서 나왔다. 이어 직원에게 주유가 다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설명한 듯했고 직원은 다시 주유기를 차량에 꽂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동승자가 운전석 창문 앞으로 다가가 얘기를 나눴고 중년 여성으로 보이는 운전자는 그제야 차량에서 내려 어찌된 영문인지 살폈다. 직원은 운전자를 나무라는 듯 큰 손동작으로 주유기를 수차례 가리켰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작성자 A씨는 “지인이 보내준 영상인데 큰 사고 날 뻔했다더라. (운전자가) 중간에 무슨 생각을 한 건지 주유 중 갑자기 시동 켜고 출발했다”며 “경적을 계속 울리고 주변에서도 ‘멈춰, 멈춰’ 외치고 나서야 정지했다. 직원들도 후다닥 뛰어오고, 동승자도 뛰어왔다”고 설명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잘못했으면 즉시 내려서 상황 파악해야 하는 거 아니냐. 왜 차에 앉아 있냐” “이런 사람들은 운전면허증 반납해야 한다” “진짜 아슬아슬했다” “출발할 때 확인도 안 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