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中 남성, 1분40초 새 ‘쌩’… 구멍 뚫린 방역 [영상]

국민일보

확진 中 남성, 1분40초 새 ‘쌩’… 구멍 뚫린 방역 [영상]

입력 2023-01-05 07:27 수정 2023-01-06 04:50
4일 인천경찰청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4분쯤 인천시 중구 영종도 모 호텔 인근에서 중국인 A씨(41)가 코로나19로 인한 격리를 거부하고 달아났다. 사진은 호텔 CCTV에 포착된 A씨의 모습.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한 40대 중국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호텔 격리를 거부하고 달아나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경찰은 이 남성이 택시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보고 도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4일 인천경찰청과 방역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4분쯤 인천시 중구 영종도 한 호텔 인근에서 중국인 A씨(41)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인한 격리를 거부하고 달아났다.

그는 전날 중국에서 출발한 여객기를 타고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입국한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임시생활시설인 해당 호텔에 격리될 예정이었다.

당시 A씨는 확진자 이송용 미니버스를 타고 방역 당국이 인천에 마련한 임시재택격리시설인 호텔 2곳 중 1곳에 도착한 뒤 객실 배정을 앞두고 있었다. 현장에 질서유지요원들도 배치돼 있었으나 A씨의 이탈을 막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인천경찰청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4분쯤 인천시 중구 영종도 모 호텔 인근에서 중국인 A씨(41)가 코로나19로 인한 격리를 거부하고 달아났다. 사진은 호텔 CCTV에 포착된 A씨의 모습. SBS 화면 캡처

SBS가 4일 보도한 호텔 CCTV 영상에는 방역 관계자들이 확진자 격리 절차를 밟기 위해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A씨가 재빠르게 달아나는 장면이 포착됐다. 흰옷을 입은 A씨는 짐가방을 들고 차에서 내리더니 곧바로 현장을 벗어났다.

당시 CCTV 시각을 보면 3일 오후 10시3분12초쯤 방역 관계자들이 함께 차량에서 내리는 장면이 나온다. 그로부터 1분40초 뒤인 10시4분52초 무렵 A씨는 차량에서 내려 잰걸음으로 호텔을 벗어났다.

호텔 관계자는 SBS 인터뷰에서 “(가족들이) ‘우리가 격리시킬 테니 데려가겠습니다’ 하면 문서 다 써서 보내준다”며 “거기 내려가서 가족들 이름 메모하는 사이에 간 것”이라고 말했다.

달아난 A씨는 격리시설에서 300m 정도 떨어진 대형마트 인근까지 이동한 뒤 그대로 모습을 감췄다. 경찰은 A씨가 택시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추정, 추적 범위를 넓히고 있지만 아직 도주 경로를 파악하지 못했다.

도주 당시 임시격리시설은 확진 판정받은 중국인 입국자들이 늘면서 급히 추가로 지정된 곳이었다. 이 때문에 기존 관리 시설과 달리 경찰 경비 인력은 배치돼 있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질병관리청이 A씨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하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현행범으로 수배됐다. 경찰은 A씨를 붙잡는 대로 도주 경위를 확인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방역버스에서 내려 호텔로 들어갈 때까지 질서유지요원들이 안내하고 있는데,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서 대단히 유감”이라며 “앞으로 경찰 등 질서유지요원을 더 투입해 이런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A씨의 호텔 배정과 관련해 “현재 인천 2개 호텔에 분산 배치하고 있다”며 “총 180명 입실 시설이 확보돼 있고 현재 이용률은 20% 수준이라 시설이 부족한 상황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최근 코로나19가 급속히 재확산한 중국으로부터 확진자 유입을 막기 위해 단기비자 제한과 입국 전후 검사 등 방역 강화책을 시행 중이다. 지난 2일부터 중국발 입국자 모두를 대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하고 있다. 공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단기체류자는 방역 당국이 마련한 임시재택시설에서 1주일간 격리된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