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 귀국…수원지검으로 압송

국민일보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 귀국…수원지검으로 압송

입력 2023-01-17 10:09

8개월의 장기 해외 도피 끝에 태국에서 붙잡힌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이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김 전 회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과 ‘대북 송금’ 등 각종 의혹에 연루된 쌍방울그룹의 실소유주다.

지난해 5월 말 검찰 압수수색을 앞두고 싱가포르로 출국한 뒤 같은 해 7월 말 태국으로 옮겨 도피 생활을 해왔다.

인천공항=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