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11시간 만에 민주노총 압수수색 종료

국민일보

국정원, 11시간 만에 민주노총 압수수색 종료

입력 2023-01-18 22:21
국정원 수사관들이 1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본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들고 나서고 있다.

북한 간첩단 의혹 관련 지하조직 사건을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국정원)이 18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본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위한 진입을 시도한 지 약 11시간 만에 압수품을 들고 나섰다.


국정원이 1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본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가운데 관련 뉴스가 건물 벽면 전광판에 표시되고 있다.

국정원 수사관들이 1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본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들고 나서고 있다.

국정원과 경찰은 이날 본부 사무실과 영등포구 보건의료노조 사무실 등 전국 10여 곳에서 동시다발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북한 간첩단 의혹 관련 지하조직 사건을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국정원)이 18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민주노총 SNS 캡처

북한 간첩단 의혹 관련 지하조직 사건을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국정원)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민주노총 SNS 캡처

압수수색 대상은 민주노총 국장급 간부를 포함해 보건의료노조 간부, 금속노조 간부, 제주도 세월호 활동가 등 모두 4명으로 파악됐다. 공안 당국은 이들이 2017년 9월과 2019년 8월 각각 캄보디아 프놈펜과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한 공작원을 만나 지령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 간첩단 의혹 관련 지하조직 사건을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국정원)이 18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인 가운데 인근 도로를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민주노총 SNS 캡처

북한 간첩단 의혹 관련 지하조직 사건을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국정원)이 18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인 가운데 인근 도로를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북한 간첩단 의혹 관련 지하조직 사건을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국정원)이 18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인 가운데 해당 건물을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압수수색은 이날 오전 9시 민주노총 사무실 앞에서 국정원, 경찰,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몸싸움을 벌이며 시작됐다. 인근 도로는 경찰 버스와 경력이 통제했다. 국정원과 경찰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는 민주노총 간부의 책상과 캐비닛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했지만, 민주노총 측은 변호인 입회 없이 압수수색을 받을 수 없다며 대치했다. 2시간 반 뒤 해당 간부와 변호인이 도착한 다음 압수수색이 시작됐다.


북한 간첩단 의혹 관련 지하조직 사건을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국정원)이 18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인 가운데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건물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북한 간첩단 의혹 관련 지하조직 사건을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국정원)이 18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인 가운데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건물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북한 간첩단 의혹 관련 지하조직 사건을 수사 중인 국가정보원(국정원)이 18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인 가운데 한상진 민주노총 대변인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이날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윤석열 정부 규탄한다”, “공안 탄압 중단하라”라는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며 취재진을 향해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국정원 수사관들이 1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본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들고 나서고 있다.

압수수색을 마친 뒤에도 조합원들은 손팻말을 국정원 수사관들을 향해 흔들며 구호를 외쳤다. 민주노총은 국정원 등이 문제 삼고 있는 사건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해 조만간 최종 입장을 발표할 방침이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