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해외여행객 3분의 1이 MZ세대…“보복여행 떠났다”

국민일보

작년 해외여행객 3분의 1이 MZ세대…“보복여행 떠났다”

하나투어 “MZ세대 중심 해외여행 회복세 뚜렷”
2030 예약 비중, 팬데믹 이후 16.3%→30%로 늘어

입력 2023-01-25 11:12
게티이미지

지난해 해외여행 시장 회복세는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가 이끈 것으로 파악됐다.

하나투어는 지난해 연령별 해외여행 예약 동향을 분석한 결과 20~30대 예약 비중이 30%를 차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이전인 2019년(16.3%)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수치다.

해외여행이 단거리 휴양지 중심으로 재개되면서 MZ세대의 이른바 ‘보복여행’ 심리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하나투어는 분석했다.

20~30대 해외여행 수요의 지역별 비중은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가 37.4%로 가장 높았다.

괌, 사이판 중심의 남태평양은 23.2%를 차지했다. 상대적으로 해외여행의 재개 시점이 늦었던 일본은 18.2%, 유럽은 12.7%로 나타났다.

하나투어 라이브커머스 ‘하나LIVE’의 지난해 예약 가운데 절반에 달하는 47.7%가 20~30대였고, 각 분야 전문가가 동행하는 테마여행의 지난해 예약자 중 40.1%도 20~30대였다.

20~30대 예약이 가장 많았던 상품은 ‘보라카이 4~6일(에어텔)’, ‘보홀 5~6일’, ‘다낭·호이안 5일’ 순이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