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희사랑’ 강신업, 당대표 출마…“이승만·박정희 동상 건립”

국민일보

‘건희사랑’ 강신업, 당대표 출마…“이승만·박정희 동상 건립”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폐지, 종합부동산세 폐지 등 공약

입력 2023-01-27 04:11 수정 2023-01-27 09:47
강신업 변호사.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을 지낸 강신업 변호사가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강 변호사는 26일 서울 여의도에서 출정식을 열고 “국민의힘 당 대표가 되면 광화문 광장에 이승만·박정희 대통령 동상을 세워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대법관 변호사 개업 금지,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폐지, 청년(만 45세 이하) 의석 50석 확보, 종합부동산세 폐지,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여성가족부 폐지 등 27개 공약을 내세웠다.

그는 “국론은 갈가리 찢기고, 여야의 싸움은 그칠 기미조차 없다”며 “이 같은 이 나라의 위기는 국정의 책임자들이 멀리 내다보는 혜안을 갖지 못하고 근시안적 인기에 영합하거나 당리당략에 입각한 정책을 밀어붙인 까닭”이라고 지적했다.

강 변호사는 “웰빙정당이라는 비아냥을 받는 국민의힘을 행동하는 정당으로 바꾸고 유승민, 이준석 등 내부투쟁에만 몰두하는 내부총질러들을 모두 일소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을 명실공히 윤석열 대통령을 뒷받침하는 여당다운 여당으로 탈바꿈시킬 것이다. 공천혁명을 통해 200석 달성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