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 손 잡고 ‘괜찮다’”… 한강다리 20대女 구한 시민 [아살세]

국민일보

“언 손 잡고 ‘괜찮다’”… 한강다리 20대女 구한 시민 [아살세]

“차갑게 굳은 손, 하염없이 눈물만”
누리꾼들 “침착한 대처” “굳게 살아가길” 응원

입력 2023-01-30 05:01 수정 2023-01-30 10:22
서울 서강대교에서 난간에 위태롭게 앉아있던 20대 여성을 구한 시민들의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화면 캡처

서울 서강대교에서 난간에 위태롭게 앉아있던 20대 여성을 구한 시민들의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습니다. 이 여성은 손이 꽁꽁 얼어붙은 채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고 있었고, 그를 구한 시민은 차가워진 손과 팔을 잡고 “괜찮다”고 위로해줬다고 합니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서강대교 난간에 앉아있던 20대 여성을 발견한 블랙박스차 운전자가 한 행동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서울 서강대교에서 난간에 위태롭게 앉아있던 20대 여성을 구한 시민들의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화면 캡처

이 영상을 제보한 A씨는 지난해 11월 12일 오후 1시쯤 서강대교 남단에서 북단으로 운전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다리 난간 위로 검은 형체가 보였습니다. 난간에 걸터앉은 20대 여성 B씨였습니다. 금방이라도 뛰어내릴 듯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A씨는 “동승한 아내가 사진 촬영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했지만 주변에 사람이 없는 게 이상해 안전지대에 차를 세우고 5분 정도 관찰했다”고 말했습니다.

곧 분위기가 이상하다는 걸 A씨도 알아차렸습니다. 자칫 B씨가 극단적 선택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한 A씨는 먼저 경찰에 신고한 뒤, 난간에 앉은 B씨 뒤로 조심히 접근했습니다.

서울 서강대교에서 난간에 위태롭게 앉아있던 20대 여성을 구한 시민들의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화면 캡처

A씨는 “다리 밑에 119구조 배가 도착한 것을 인지하고 지나가던 시민과 함께 극단선택을 하려던 여성의 허리와 팔을 동시에 잡아 난간 밑으로 조심히 구해주었다”고 전했습니다.

이후 A씨는 “20대 초반의 어린 여자분이었고, 오랫동안 난간 위에 앉아 있었는지 손은 차갑게 굳어 있었다”며 “여자분은 소리 없이 눈물만 흘리고 있었다. 차가운 손과 팔을 꽉 잡아주며 ‘괜찮다’고 달래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혹시라도 한강 다리 위에서 저와 같은 일을 목격하면 112신고 후 다리 밑에 구조 배가 오면 조심히 다가가 꼭 생명을 구하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이 영상을 제보받은 한문철 변호사는 “섣불리 다가가면 이 여성이 그냥 뛰어내릴 수 있었던 상황”이라며 “경찰이 도착한 후 붙잡아 내리는 등 판단을 참 잘했다. 취업이 안 돼서 그랬는지, 얼마나 힘든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희망을 가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평소 마음이 따뜻한 사람입니다” “침착하게 잘 대처했다. 구조한 분들 다 좋은 일만 있길” “바쁘다고 그냥 지나치는 사람들도 있는데, 관심 있게 지켜보고 구한 분들 정말 훌륭하고 감사하다”고 호응했습니다.

누리꾼들은 구조된 B씨를 향해서도 “눈물이 난다. 얼마나 힘들었으면. 생명보다 귀한 건 없다”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는 말에 가슴이 먹먹하다” “마음 굳게 다시 가다듬고 앞으로 잘 살았으면 좋겠다” “힘든 만큼 참고 살면 또 살아진다. 용기 내고 살아가길 바란다”며 응원의 말을 남겼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