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초밥에 침 묻히고 엄지척… 만행에 日시끌 [영상]

국민일보

회전초밥에 침 묻히고 엄지척… 만행에 日시끌 [영상]

입력 2023-02-02 05:34 수정 2023-02-02 11:06
일본의 한 회전초밥 체인점을 찾은 남성이 손가락에 침을 묻혀 레일 위 초밥에 묻힌 뒤 엄지를 치켜 들고 있는 모습. MBC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일본 ‘회전초밥’ 식당에서 초밥에 침을 묻히거나 간장병과 컵 등에 혀를 갖다 대는 등 일부 고객의 도를 넘은 장난이 담긴 영상이 퍼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일본 경찰은 조사에 나섰고, 일각에서는 회전초밥집 레일을 없애야 하는 게 아니냐는 여론까지 나오고 있다.

지난달 31일 일본 니혼테레비(NTV)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최근 동영상 플랫폼 ‘틱톡’과 각종 SNS에 회전초밥집에서 불쾌하고 비위생적인 행동을 저지르는 영상이 확산되면서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니혼테레비가 공개한 영상에는 한 남성이 주위를 두리번거린 뒤 입안에 손가락을 여러 차례 넣고는 레일 위의 회전초밥에 갖다 대는 장면이 나왔다. 이 남성은 이후 웃으면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일본의 한 회전초밥 체인점을 찾은 남성이 손가락에 침을 묻혀 레일 위 초밥에 묻힌 뒤 엄지를 치켜 들고 있는 모습. 니혼테레비 유튜브 채널(日テレNEWS) 캡처

이 남성은 식탁 위에 놓인 간장병을 들고 주변을 둘러본 뒤 이 간장병의 입구를 핥았다. 또 선반 위에 놓인 새 물컵을 집어 들더니 입으로 가져가 돌려가며 침을 묻힌 뒤 다시 자리에 놔뒀다.

또 다른 남성은 쓰던 젓가락으로 초밥을 뒤적이다 새것인 것처럼 회전대에 다시 놔두기도 했다.

이 영상이 촬영된 일본의 회전초밥 체인점 대표는 “고객과의 신뢰 관계를 해치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고객을 불쾌하게 해 매우 유감이며 관련 조사가 끝나는 대로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니혼테레비는 전했다. 해당 체인점 측은 이번 사안을 경찰에 고발했다.

일본의 한 회전초밥 체인점을 방문한 남성이 간장병 입구에 침을 묻히거나 컵에 입을 대는 등 비위생적인 행동을 한 장면이 담긴 영상. MBC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일본에서는 최근 이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회전초밥집에서 음식을 더럽히는 행위를 장난으로 여기며 틱톡 등 SNS에 공유하는 일이 번지는 상황이다.

얼마 전에도 레일을 지나가는 다른 사람의 초밥을 훔쳐 먹거나, 다른 사람이 주문한 초밥에 고추냉이를 숟가락째 바르는 등의 장면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에 올라와 논란이 됐다. 관련 영상에 나온 회전초밥 체인점 본사들은 모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회전초밥 체인점들은 회전초밥 접시에 씌우는 덮개를 개량하거나 고객들이 주문한 음식을 바로 전달하는 ‘스트레이트 레일’ 도입, 좌석 내 카메라 설치 등 해법을 내놓기 위해 애쓰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레일 자체를 없애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고 한다. 이번에 논란이 된 초밥 체인점 본사 측은 “코로나 확대 이전부터 일부 점포에서 회전 레일 철폐를 진행해 왔다”며 “현재 90% 정도 진행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