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北에 800만+50만달러 더 전달…이재명 ‘고맙다’”

국민일보

김성태 “北에 800만+50만달러 더 전달…이재명 ‘고맙다’”

검찰, 북 전달된 50만 달러의 용처 파악 중

입력 2023-02-03 04:20
김성태 쌍방울 그룹 전 회장(왼쪽 사진)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뉴시스

김성태 쌍방울 그룹 전 회장이 북측에 전달했다고 인정한 800만 달러(약 100억원) 외에 추가로 50만 달러(약 6억원)를 더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김 전 회장으로부터 북측 인사들에게 50만 달러를 추가로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 50만 달러의 용처를 파악 중이다.

앞서 김 전 회장은 2019년 경기도의 스마트팜 사업 지원비 500만 달러와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방북을 위해 300만 달러 등 총 800만 달러를 북측에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2019년 1월 중국 선양에서 송명철 북한 조선아태평화조선아태평화위(조선아태위) 부실장 등 북측 인사와 만난 자리에서 스마트팜 지원 명목으로 500만 달러를 건넨 뒤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통해 이 대표와 통화했고, 이 대표가 자신에게 “고맙다”고 했다고 검찰에 밝혔다.

김 전 회장은 “당시 북한에 500만 달러를 주기로 합의한 뒤 이 대표와 통화한 것”이라며 “대북 송금에 대해 고맙다고 한 것으로 이해했다”는 취지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성태 쌍방울 전 회장. 뉴시스

다만 이화영 전 부지사는 김 전 회장의 주장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2019년 11~12월에도 북측이 당시 경기도지사의 방북을 위해선 돈이 필요하다고 하자 300만 달러를 북측에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김 전 회장은 이 과정에서 북한으로부터 받은 ‘300만 달러 수령증’(확인서)을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수령증에는 송명철 조선아태위 부실장 이름이 적힌 것으로 파악됐다.

이재명 대표는 쌍방울의 대북 송금 의혹과 관련해 “소설”이라며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검찰은 이르면 3일 김 전 회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