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원 도착…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포착]

국민일보

조국, 법원 도착…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포착]

입력 2023-02-03 14:06 수정 2023-02-03 14:29
자녀입시 비리 및 유재수 감찰무마 등 혐의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했다.

출석하는 조국 전 장관에게 취재진이 질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조 전 장관은 심경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별다른 답을 하지 않은 채 법원으로 들어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부장판사 마성영 김정곤 장용범)는 이날 오후 조 전 장관과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의 1심 선고공판을 열었다. 2019년 12월 재판에 넘겨진 이후 약 3년 2개월 만이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비리 혐의(업무방해, 허위공문서 작성·행사, 사문서위조 등)와 딸 장학금 부정수수(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 청와대 민정수석 취임 당시 공직자윤리법상 백지신탁 의무를 어기고 재산을 허위신고한 혐의,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씨에게 자택 PC의 하드디스크 등을 숨길 것을 지시한 혐의(증거은닉교사)도 받는다.

또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때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관한 감찰을 무마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로 2020년 1월 추가 기소됐다. 조 전 장관에게 적용된 혐의는 무려 11개다.

민주시민촛불연대 등 진보단체 관계자들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처벌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처벌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법원 주변에는 조 전 장관의 지지자들과 처벌을 요구하는 보수단체 등이 각각 찬반 집회를 진행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