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독’ 된 ‘돈’?… 재정 규정 위반 맨시티, EPL 퇴출되나

국민일보

결국 ‘독’ 된 ‘돈’?… 재정 규정 위반 맨시티, EPL 퇴출되나

입력 2023-02-07 16:25 수정 2023-02-07 16:29
AP연합뉴스

‘오일머니’로 지난 10여 년간 세계적 구단으로 거듭난 맨체스터 시티가 위기에 처했다. 100건 이상의 재정 규정 위반으로 최악의 경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퇴출 가능성도 제기된다.

EPL 사무국은 6일(현지시간) 4년간의 조사 끝에 맨시티를 독립위원회에 회부했다고 영국 BBC방송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맨시티는 2009~2018년 사이 100건 이상 재정 규정을 위반한 혐의를 받는다.

시작은 맨시티가 2008년 아랍에미리트(UAE) 왕족이자 석유 재벌인 셰이크 만수르 빈 자이드에게 인수되면서다. 오일머니를 등에 업은 맨시티는 이후 천문학적인 자금을 쏟아부으며 EPL 최고의 팀으로 거듭났다. 13시즌 동안 우승 타이틀만 6번 거머쥐었다.

하지만 그 돈이 결국 문제가 됐다. EPL은 성명을 통해 “맨시티는 클럽 재정을 공정하게 파악할 수 있는 정확한 재정 정보를 제공하도록 한 규정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이 정보에는 구단의 스폰서십 수익과 경영 비용 등이 포함된다.

또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 시절인 2009-2010시즌부터 2012-2013시즌까지 감독 보수와 2010-2011시즌부터 2015-2016시즌 선수 보수 관련 전체 세부사항을 포함해야 한다는 조항도 위반했다고 본다.

EPL은 맨시티가 2013-2014시즌부터 2017-2018시즌까지 유럽축구연맹(UEFA) 재정 페어플레이(FFP·Financial Fair Play) 규정을 위반했으며, 2015-2016시즌부터 2017-2018시즌까지 수익성 및 지속 가능성에 관한 EPL 규정을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FFP 규정 위반은 2020년에도 적발된 적이 있다. UEFA는 맨시티가 2012~2016년 사이에 FFP 규정을 위반했다며 2년간 유럽대회 출전 금지 처분을 내렸지만,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출전 금지 처분이 과도하다고 취소 판결을 내려 UEFA 클럽 대항전 진출은 계속 진행됐다.

BBC는 “독립위원회는 벌금, 승점 감점부터 EPL 퇴출까지 다양한 처벌을 내릴 수 있다”고 봤다. 가디언은 “사실로 입증될 경우 EPL 역사상 가장 큰 범죄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맨시티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EPL의 문제 제기에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며 “독립위원회가 이 문제를 검토하는 것을 환영한다. 이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