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설’ 묻자… 안철수 “1위 후보 사퇴 봤나” [영상]

국민일보

‘사퇴설’ 묻자… 안철수 “1위 후보 사퇴 봤나” [영상]

“1위 후보 사퇴하는 거 봤나” 자신감도

입력 2023-02-08 06:45 수정 2023-02-08 10:34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후보(왼쪽)와 김기현 후보(오른쪽)가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 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후보자 비전 발표회에 참석해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중도사퇴설’에 대해 “1위 후보가 사퇴하는 것 봤나”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자신의 사퇴설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는 “김기현 후보 절대 사퇴하면 안 된다”며 능청스럽게 대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 후보는 7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힘내라 대한민국-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비전 발표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도사퇴론이 자꾸 나온다. 소문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7일 기자의 '사퇴설' 질문에 "김기현 후보, 절대 사퇴하면 안 된다" "1위 후보가 사퇴하는 걸 봤나"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JTBC '정치부회의' 화면 캡처

이에 안 후보는 곧바로 “절대로 김기현 후보 사퇴하시면 안 된다. 끝까지 함께 대결했으면 한다”며 짐짓 질문의 의미를 못 알아들은 척 답변했다.

‘김기현 후보가 아니라 본인의 사퇴설이 돌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재차 질문이 나오자 안 후보는 여유롭게 미소 지으며 “1위 후보가 사퇴하는 것 보셨습니까?”라고 답했다.

안 후보는 다만 최근 다수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당대표 선호도 1위로 나온 것에 대해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며 “여론조사로 후보가 뽑히는 게 아니지 않나. 방심하지 않고 제 비전과 정책이 어떤 것인지 당원들에게 말씀드리고 제가 자격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가 SNS를 통해 안 후보의 과거 발언을 문제 삼으며 ‘색깔론’ 공세를 편 데 대해서는 “SNS까지 할 시간이 있고 부지런하시다”고 비꼬기도 했다. 안 후보는 “저는 이미 다 증명했다”고 말했다.

특히 안 후보는 “민주당의 정체를 확실히 안 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함께 야당으로서 민주당과 열심히 싸웠고, 4·7 재보궐선거 때 제 모든 걸 바쳐 야당이 이기면서 정권교체 기반이 마련됐고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후보 단일화를 통해 정권교체에 일조했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최근 대통령실에서 ‘윤안(윤석열-안철수) 연대’라는 단어를 쓴 안 후보에게 불쾌감을 표시한 것에는 “제 나름대로 설명을 드렸지만 대통령실의 입장을 존중해서, 사실 어제 종일 선거 공보물을 만든 걸 다 점검해서, 약속드린 대로 제가 (윤안연대와 같이) 쓰지 않겠다는 말들은 다 쓰지 않았다”며 “새롭게 선거 전략에 대해 정비하는 시간을 많이 가졌다”고 했다. ‘(대통령실에) 서운하지는 않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네, 그렇다”고 답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