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영적 여친”…페루 청년 가방서 800년 된 미라가

국민일보

“내 영적 여친”…페루 청년 가방서 800년 된 미라가

가방에 미라 넣어둔 채 맥주마시다 발각
경찰, 불법 유물거래 가능성에 구금
미라, 800년 전 사망한 40대 남성 추정

입력 2023-03-03 09:21
지난달 25일 페루 경찰이 푸노 인근 고고학 유적지 근방에서 불시 검문한 훌리오 세사르 베르메호(26)에게 압류한 미라. 페루 문화부

수백 년 된 미라를 자신의 ‘정신적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페루의 20대 청년이 경찰에 체포됐다. 고고학 유물인 미라를 불법 거래한 정황이 포착되면서다. 이 남성이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미라의 정체는 최대 800년 전 사망한 40대 남성인 것으로 드러났다.

1일(현지시각) CNN 등에 따르면 페루 경찰은 지난달 25일 페루 푸노에 있는 고고학 유적지 인근에서 훌리오 세사르 베르메호(26)의 소지품을 불시 검문해 가방 속 미라를 발견했다.

베르메호는 경찰이 태아처럼 웅크린 자세로 보냉가방에 들어있던 미라의 정체를 추궁하자 “내 영적 여자친구”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문 당시 지인 2명과 함께 맥주를 마시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미라의 이름이 ‘후아니타’라며 “평소 방 TV 옆 상자에 보관하던 여자친구를 친구들에게도 보여주기 위해서 갖고 나왔다”며 “정성을 다해 그녀를 돌봐왔다. 내 방에서 함께 잔다”라고도 했다.

지난달 25일 페루 경찰이 푸노 인근 고고학 유적지 근방에서 불시 검문한 훌리오 세사르 베르메호(26)에게 압류한 미라. BBC 보도화면 캡처

그러나 해당 미라는 600년~800년 전 사망한 45세 이상 남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망 당시 키는 약 151㎝였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미라를 발견한 즉시 이를 압류해 문화부에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청년이 미라를 가방에 넣어 이동한 의도가 따로 있었을 것”이라며 베르메호가 불법유물 거래 등 범죄 연루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미라에 대한 보다 자세한 조사가 진행될 동안 베르메호를 구금해둘 예정으로 알려졌다.

미라를 인도받은 페루 문화부는 해당 미라가 국가 문화재로 분류될 만큼 귀중한 역사적 사료라며 연구에 착수했다. 문화부 관계자는 “미라의 물리적, 법적 보호를 위해 적절한 조치를 하고 있다”며 이 같은 유적을 발견할 시 즉시 당국에 신고할 것을 요구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