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요” 외치는 日여성…인도 축제서 집단희롱 [영상]

국민일보

“아파요” 외치는 日여성…인도 축제서 집단희롱 [영상]

인도 ‘색의 축제’ 갔다가 봉변
염료 몸에 바르며 끌어안기도
“아프다” 외쳐도 몸 만져…3명 체포

입력 2023-03-12 14:03 수정 2023-03-12 14:08
일본인 여성이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색의 축제 현장에서 인도 남성들에게 휩싸여있다. 트위터 캡처

인도에서 열린 대규모 축제 도중 일본인 여성 여행객이 현지 남성들로부터 온몸을 만지는 등의 희롱을 당해 논란이 일자 경찰이 용의자 3명을 체포했다.

12일(현지시간) 인디아타임스 등 인도 매체와 온라인 영상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 8일 수도 뉴델리의 파하르간지에서 ‘색의 축제’ 홀리(Holi) 도중 여러 남성에 둘러싸여 괴롭힘을 당했다. 파하르간지는 ‘여행자 거리’로 불리는 곳으로 평소에도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은 곳이다.

영상을 살펴보면 남성들은 여성의 온몸에 색가루와 염료를 칠했다. 남성들은 소리치며 몸부림치는 여성을 강제로 끌어안고 머리에 염료를 문지르기도 했다.

트위터 캡처

일부 남성은 여성의 머리에 달걀까지 던졌고 색 스프레이를 뿌려댔다. 이 여성은 “아프다 아프다”며 고개를 숙인다.

또 한 남성이 피하는 여성을 따라가 가슴 부위를 만지자 뺨을 때리는 모습도 보인다.

트위터 캡처

디왈리 등과 함께 힌두교 3대 축제로 꼽히는 홀리 때는 사람들이 거리로 몰려나와 상대의 얼굴과 몸에 색을 칠하거나 색가루를 뿌리며 즐긴다.

하지만 일본인 여성을 상대로 한 이번 사건은 현지에서도 도를 넘어섰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델리여성위원회 스와티 말리왈 회장은 트위터를 통해 “홀리 때 외국인을 성희롱한 매우 충격적인 영상이 온라인에 떠돌고 있다”며 “완전히 창피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인도 북부 프라야그라지에서 9일(현지시간) 열린 홀리 축제 기념행사에서 염료를 얼굴에 바른 인도인들이 흥에 겨워하고 있다. AP 뉴시스

이에 경찰도 수사에 나섰고 미성년자 1명 등 남성 3명을 긴급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체포된 이들은 범행을 시인했다.

해당 여성은 지난 10일 방글라데시로 출국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감이라고 말하며 “홀리 축제 때 여성 혼자서 외출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들었기에 친구 35명과 함께 축제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안정된 상태라고 전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