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부터 버스·지하철서 마스크 벗는다…2년5개월만

국민일보

20일부터 버스·지하철서 마스크 벗는다…2년5개월만

중대본 새로운 방역지침 결정
“혼잡시간대 대중교통 이용 땐 착용 권고”
일반 약국은 마스크 착용 의무 유지

입력 2023-03-15 09:02 수정 2023-03-15 10:53

오는 20일부터 지하철 등 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다. 정부 차원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생긴 지 2년5개월 만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5일 오전 회의를 열고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 착용 관련 새 지침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는 오는 20일부터 해제된다. 대중교통 내의 마스크 착용은 ‘권고’로 완화된다.

한창섭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 직무대행)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한 제2차장은 “1월 30일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조정한 이후 일평균 확진자는 38%, 신규 위중증 환자는 55% 감소했고 신규 변이도 발생하지 않는 등 방역상황은 안정적”이라면서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혼잡시간대의 대중교통 이용자, 고위험군, 유증상자분들께는 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고한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20일부터 마트·역사 등 대형시설 안의 개방형 약국에 대해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를 추가로 해제한다. 일반 약국의 경우는 의심 증상자나 고위험군의 이용 가능성이 있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키로 했다. 한 제2차장은 “정부는 고위험군 추가 접종률과 치료제 처방률을 높여 중증화율과 치명률을 최소화하고 ‘코로나19 일상 회복 로드맵’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