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 재판 출석한 박수홍 “많은 것 빼았겨…강력한 처벌 원한다”

국민일보

형 재판 출석한 박수홍 “많은 것 빼았겨…강력한 처벌 원한다”

친형 공판에 증인 출석
“청춘 바쳐 일한 것 빼았겨”

입력 2023-03-15 20:06 수정 2023-03-15 20:08
방송인 박수홍씨가 15일 오후 친형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며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송인 박수홍(53)씨가 자신의 출연료 등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친형 박진홍(55)씨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배성중)는 15일 오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박씨의 친형 부부에 대한 4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증인으로 처음 재판에 출석한 박씨는 친형에 대해 “수많은 세월 동안 저를 위하며 자산을 지켜주겠다고 기만하고 횡령 범죄를 끝까지 숨기려고 했다”고 말했다. 검사가 처벌을 원하는지 묻자 “강력히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씨의 형 진홍씨는 2011~2021년 10년간 박씨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면서 1인 기획사 법인 자금 및 62억원 상당의 박씨 출연료를 빼돌린 혐의로 지난해 10월 재판에 넘겨졌다. 형수 이모(52)씨도 일부 횡령에 가담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박씨는 검찰이 제시한 증거 내역을 보고 황당해하는 기색도 내비쳤다. 검사가 소속사 명의의 법인카드로 백화점 상품권과 고급 피트니스 회원권 등을 구매한 카드 내역을 제시하자 “해당 백화점을 간 적이 없다” “상품권을 뽑는 방법도 모른다”고 했다.

친형 부부가 자신의 돈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것과 관련해선 “믿었던 사람들이 내 자산을 불려주고 잘 운영한다고 믿었다”며 “부동산 중개인들은 다 박수홍 건물로 알고 있는데, 대장을 꺼내보면 다 저들(박씨 부부) 이름으로 올라와 있었다”고 말했다.

재판에 앞서 취재진을 만난 박씨는 “청춘 바쳐 열심히 일한 많은 것을 빼앗겼다”며 “가까운 이에게 믿음을 주고 선의를 베풀었다가 피해자가 된 많은 분께 희망이 될 수 있는 재판 결과가 나오도록 증언 잘 하고 오겠다”고 말했다. 박씨는 오는 4월 19일 재판에도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