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담당 의사도 딱 걸렸다… ‘셀프 프로포폴’ 현장서 체포

국민일보

유아인 담당 의사도 딱 걸렸다… ‘셀프 프로포폴’ 현장서 체포

유아인건 압수수색하던 경찰
의사 ‘셀프 투약’ 모습 적발

입력 2023-03-16 12:41 수정 2023-03-16 13:48
배우 유아인이 2021년 10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에게 프로포폴을 처방한 의사가 스스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하다 적발됐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유씨 사건 수사를 위해 지난 13일 서울 강남의 한 의원을 압수수색하다 의사 신모씨가 본인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하는 모습을 보고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신씨에게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신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경찰은 유씨의 프로포폴 처방이 비정상적으로 많다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 과정에서 유씨가 프로포폴 외에 대마·코카인·케타민 등을 투약한 정황도 드러났다.

경찰은 유씨에게 프로포폴을 처방한 병원들과 유씨 주거지에서 확보한 압수물 분석을 이번 주 마무리하고 다음 주 유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