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유코 여사, 화과자 만들며 “마음 나눠” [포착]

국민일보

김건희-유코 여사, 화과자 만들며 “마음 나눠” [포착]

김 여사 한국 초대에… 유코 “가본 적 없다” 화답
尹, 정상회담 후 돌아와 김 여사가 만든 화과자 맛봐

입력 2023-03-17 09:04
윤석열 대통령과 1박2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와 화과자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아내인 유코 여사와 화과자 만들기 등을 하며 친교를 나눴다.

17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전날 유코 여사 초청으로 일본 총리 숙소인 총리 공저를 방문했다. 김 여사와 유코 여사의 만남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4개월 만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와 친교의 시간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1박2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와 화과자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1박2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와 화과자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와 유코 여사는 장인의 안내에 따라 함께 화과자를 만들고 말차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눴다. 일본 근대 미학자로 조선 문화에 관심이 많았던 야나기 무네요시와 유코 여사 고향인 히로시마 등 다양한 주제가 다뤄졌다.

김 여사는 유코 여사에게 유과, 과편, 다식 등 전통 한과를 선물하며 “오늘 우리가 마음을 나눈 만큼 양국 국민도 더욱 가깝게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와 친교의 시간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1박2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와 친교의 시간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두 사람은 한일 정상이 리더십을 통해 안정된 양국 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데 있어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고 뜻을 모았다.

김 여사는 유코 여사 환대에 감사 뜻을 전하며 한국으로 초대했고, 유코 여사는 아직 한국 방문 경험이 없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한일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와 김 여사가 만든 화과자를 맛봤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