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금물”이라며 女엉덩이에 손…회장의 성추행 의혹

국민일보

“이건 금물”이라며 女엉덩이에 손…회장의 성추행 의혹

입력 2023-03-18 06:32
헬스 트레이너 자격 교육기관과 한 중량 운동 종목의 국내 연맹 회장 A씨의 성추행 의혹. SBS 보도화면 캡처

헬스 트레이너 자격증을 발급하는 한 스포츠 연맹 회장이 여성 수강생과 선수들을 상대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해 12월 두바이에서 열린 국제 대회에 참가했던 B씨는 대기석에 앉아 있는 자신의 다리를 A 회장이 주물렀다면서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음에도 접촉은 계속됐다고 17일 SBS에 주장했다.

B씨는 “제가 ‘아니에요, 괜찮아요’라고 했지만 ‘(A 회장은 마사지를) 해야 피로가 풀려서 스쿼트를 더 잘할 수 있다며 계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협회를 통해 국제대회를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참았다). 선수로서는 국제대회 나가는 게 꿈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헬스 트레이너 자격 교육기관과 한 중량 운동 종목의 국내 연맹 회장 A씨의 성추행 의혹. SBS 보도화면 캡처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는 B씨만이 아니었다. A 회장은 재작년에도 수강생에 대한 강제 추행 혐의로 벌금 700만원의 약식 명령을 받았다. 수강생 C씨는 “저를 모델로 쓴다면서 수강생들이 앞에 있고 단상으로 나가라고 하더니 상부를 만지고 중부를 만졌다”고 매체에 주장했다. A 회장은 현재 재판 결과에 불복해 정식 재판을 진행 중이다.

비슷한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 수강생만 10여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헬스 트레이너 자격 교육기관과 한 중량 운동 종목의 국내 연맹 회장 A씨의 성추행 의혹. SBS 보도화면 캡처

SBS가 입수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A 회장은 여성 수강생을 엎드리게 한 뒤 스스럼없이 엉덩이에 손을 댄 채 스포츠 마사지 시범을 보였다. “골반을 당겼다 밀고 당겼다 밀고 이렇게 자연스럽게”라며 같은 동작을 반복했다.

그는 또 마사지 할 때 불필요한 접촉은 하지 말라면서도 “이렇게 하다가 막 여기 엉덩이도 만지고 막 이런 경우가 있어 절대 이건 금물이야”라고 불필요한 설명과 시범을 곁들였다.

헬스 트레이너 자격 교육기관과 한 중량 운동 종목의 국내 연맹 회장 A씨의 성추행 의혹. SBS 보도화면 캡처

A 회장은 자신의 행위에 대해 교육과 격려, 시범 차원이었다는 입장이다. 그는 “우리는 교육 목적이다. 나는 공개적으로 다 똑같이 시범을 보여주고 한 것뿐”이라고 매체에 주장했다. 이어 자신은 남녀 수강생을 똑같이 대했다고도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