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데오거리 아름다운 변화 바람…시흥시, 신천역세권 활성화

국민일보

로데오거리 아름다운 변화 바람…시흥시, 신천역세권 활성화

입력 2023-03-18 09:43

경기도 시흥시가 신천동 로데오거리 등 ‘역세권 활성화 실현’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흥시는 신천역세권 활성화를 위해 주차 및 교통 환경 개선, 골목길 환경개선, 주민편익시설 확충, 주민공동체 연계 등을 올해 목표로 설정, ‘로데오거리’를 중심으로 안전한 상가거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로데오거리 내 주차 및 교통 환경 개선을 위해 거리 주변의 부설주차 공간 등을 적극 발굴 공유하는 나눔주차장 조성 사업과 거주자(상가) 앞 우선주차 시간제 시행을 통해 거리 질서를 회복하고, 지역 주민에게 안정적인 주차공간과 편익을 제공한다.

시는 기존 주차장 개방시설 외에 지속적인 추가 개방 협의에 힘을 쏟아 고질적인 도심 주차난을 해결함으로써 로데오거리 활성화를 위한 불씨를 당긴다는 방침이다.

또 현재 양방향으로 운행되고 있어 잦은 사고와 함께 보행자의 안전까지 위협받고 있는 신천로 100번 길을 일방통행로로 지정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주변 대도시아파트 입주로 급격한 교통 환경 변화가 이뤄지고 있는 도로의 신호등을 조정하는 등 전반적인 교통신호체계를 정비한다.

사람 중심의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골목길 환경개선’에 더욱 집중한다. 그간 주력해온 ‘무연고 위험간판 정비’, 기능을 상실한 ‘가로시설물 통합·제거·도색사업’, 지주에 ‘불법광고물 부착방지시트 설치’ 사업 등에 이어 복잡한 도시를 비우고 정리하는 데 힘쓴다.

특히 보행로 주변의 건물주와 협의해 노후 된 판넬과 미관을 저해하는 시설물을 정비하고, 무단투기 취약지에 거리벽화를 가꾼다.

이를 통해 보기 좋고 걷기 편한 ‘로데오거리’로 탈바꿈해 특색 있는 거리로써 많은 사람이 찾을 수 있도록 아름다운 변화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오는 4월에는 로데오거리 내 디자인펜스 및 조명 설치를, 6월에는 지난해 가을 조성한 라바 특화거리(신천로 100번길 일원)와 연계해 캐릭터 벽화 설치를 실시한다.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한 편익시설 확충 사업을 지속해 그동안 애물단지와 같았던 신천동 42호 국도변 완충녹지대를 탈바꿈한다.

태풍 시 전도 위험성이 높고, 상가 간판 가림으로 주민은 물론 소상인들의 주 민원이었던 완충녹지의 높고 위험한 고목과 잡목을 제거하고, 관상목 중심으로 새롭게 꾸미는 대대적인 정비작업에 나선다. 아울러 흔들의자, 야외테이블, 야자매트 길을 설치해 밝은 골목길을 형성함으로써 상권에 생생한 활력을 불어 넣는다.

특히, 시는 정비과정에서 나오는 고목을 설치예술 작품으로 재활용하고자 지역 예술인들과의 만남을 진행 중이다.

주민의 손으로 이끌어내는 변화도시 형성을 위해 ‘지역 주민공동체와의 지속적인 연계와 협력사업’으로 주민들이 스스로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정주의식을 갖게 하고, 소통과 협력을 통해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 수 있도록 공동체 활성화에 힘을 싣는다.

시는 향후 마을기업과 함께 수인로 테마녹지 조성사업, 마을갤러리 및 벽화사업, 나눔주차장 관리, 마을경관 (불법광고물 정비) 사업 등 사회적 공헌사업을 추진해 주민 일자리 창출과 깨끗한 마을환경 조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계획이다.

시흥=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