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I'M BACK”…유튜브 계정 2년 만에 복원

국민일보

트럼프 “I'M BACK”…유튜브 계정 2년 만에 복원

입력 2023-03-18 11:29 수정 2023-03-18 11:38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유튜브 계정이 약 2년 만에 복원됐다.

유튜브는 17일(현지시간)부터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에 새로운 동영상을 올릴 수 있도록 제한을 해제한다고 이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21년 1월 6일 발생한 ‘미 의회 난입’ 사건 이후 폭력 선동을 금지하는 서비스 규정을 위반해 유튜브 계정을 차단당했다. 이번 조치는 트럼프 전 대통령 계정 차단 이후 2년 2개월 만이다.

유튜브는 “우리는 선거를 앞두고 유권자들이 주요 후보들의 발언을 동등하게 들을 기회를 갖게 하는 것의 중요성과 함께 폭력의 지속적인 위험을 신중하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24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선을 앞두고 주요 플랫폼의 계정을 되찾을 수 있게 됐다.

앞서 지난해 11월 테슬라 창업주인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 한 뒤 차단 22개월 만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풀었고, 지난 9일에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재활성화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들 플랫폼에서 퇴출당한 이후 자체적으로 SNS ‘트루스 소셜’을 개설했으나 이전만큼 시선을 끌지는 못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과 유튜브 계정에 2016년 대선 승리 연설 당시 모습을 담은 12초 분량의 동영상과 함께 “내가 돌아왔다(I'M BACK)”고 글을 올려 복귀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기다리게 해서 미안하다. 일이 복잡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트럼프의 유튜브 계정의 구독자는 260만명에 달한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