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日침략론자 발언 인용…친일 넘어 숭일”

국민일보

민주당 “尹, 日침략론자 발언 인용…친일 넘어 숭일”

與간부, 日총리에 사과 언급 요구 보도 언급하며
“국민 자존감 붕괴 사건”

입력 2023-03-18 16:40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7일 도쿄 게이오대에서 열린 한일 미래세대 강연에서 일본 학생들과 한국인 유학생들을 상대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게이오대 강연에서 일본의 대표적 침략론자의 발언을 인용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게이오대 연설 중 이용한 오카쿠라 덴신은 ‘조선은 원래 일본 영토’라던 한국 멸시론자”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어떻게 식민 지배에 적극적으로 찬동했던 침략론자의 발언을 인용할 수 있느냐”고 일갈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일본의 침략을 정당화한 침략론자의 말을 인용한 이유가 무엇인가. 일본의 식민 지배에 찬동하는 것이냐”며 “윤 대통령의 대일 굴종 외교는 이제 친일외교를 넘어 숭일외교라고 부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에 국익과 국민 자존을 팔아버린 것도 부족해서 조선 총독이라도 자처하려는 것인지 의심스럽다”며 “윤 대통령은 침략론자의 발언을 인용한 이유를 똑똑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여당 간부가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일본을 방문해 일본 총리에게 사과와 번성을 언급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일본 현지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일본에 파견된 국민의힘 간부는 누구인지 공개하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 외교라인의 정상회담 사전 조율도 아니고 여당 간부가 사과 표명을 구걸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는 입을 다물 수 없게 한다”며 “일본에 모두 퍼주기로 작정하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굴종 외교”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내줄 수 있는 것을 모두 내주고도 적반하장의 청구서만 잔뜩 받고 온 사상 최악의 외교 참사”라며 “정부와 여당이 한통속이 되어 국민 자존감을 무너뜨린 사건”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본에 파견된 국민의힘 간부가 누구이고, 무슨 자격으로 구걸 외교를 했는지, 일본과 어떤 밀약을 했는지 밝히라”며 “침묵으로 묻어버리려는 심산이라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