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론 스톤 “재산 절반 잃었다”…SVB 파산 여파

국민일보

샤론 스톤 “재산 절반 잃었다”…SVB 파산 여파

예금 보증 보험 제도 덕분에 실제로 돈 잃을 가능성 적다는 의견도

입력 2023-03-18 17:39
지난 16일(현지시간) 여성암연구기금(WCRF)의 모금 행사에 참석한 배우 샤론 스톤. EPA연합뉴스

영화 ‘원초적 본능’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실리콘밸리은행(SVB)의 파산과 뉴욕 시그니처뱅크의 폐쇄로 재산의 절반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뉴욕포스트는 17일(현지시간) 샤론 스톤이 전날 열린 여성암연구기금(WCRF)의 모금 행사에 참석해 SVB 파산에 따른 자신의 재정적 타격을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암 연구를 위한 모금 행사에서 “돈을 문자로 보내는 방법이 어렵다는 걸 알고 있다. 나는 기술적으로는 바보지만 수표를 작성할 수 있다. 그리고 바로 지금 나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줄 알기 때문에 수표를 쓸 수 있는 용기가 있다”면서 “(SVB 은행 사태로 인해) 내 돈의 절반을 날렸지만 내가 여기 없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샤론 스톤이 이번 SVB 파산 사건으로 개인 자산을 잃었는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미 연방준비제도(Fed)와 연방예금보험공사(FDIC) 등 금융당국이 두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모든 예금을 보증하기 위해 개입했기 때문에 샤론 스톤이 돈을 잃을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규모 예금 인출 사태로 파산한 SVB의 모기업 SV B파이낸셜 그룹은 이날 당국에 파산법 11조(챕터 11)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SVB가 10일 불충분한 유동성과 지급불능을 이유로 폐쇄 조처가 내려진 지 일주일만이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