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민간발사체’ 한빛-TLV 발사…“문제 없는듯” [영상]

국민일보

‘첫 민간발사체’ 한빛-TLV 발사…“문제 없는듯” [영상]

입력 2023-03-20 05:35 수정 2023-03-20 09:45

국내 우주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가 독자 개발한 엔진 검증용 시험 발사체 ‘한빛-TLV’가 20일 발사됐다.

이노스페이스는 현지시간 19일 오후 2시52분(한국시간 20일 오전 2시52분) 브라질 공군 산하 알칸타라 우주센터(CLA)에서 발사됐다고 밝혔다.

이노스페이스는 “엔진 비행성능 검증과 탑재체 임무 성공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비행 데이터를 종합 분석 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노스페이스 관계자는 “육안으로 봤을 때는 별다른 문제 없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자세한 데이터는 현지시간으로 내일 오전 분석이 마무리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현지인들이 촬영해 유튜브 등 SNS에 공개한 영상에서도 한빛-TLV가 이륙 후 하늘을 향해 일직선으로 날아가며 순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발사되는 이노스페이스 '한빛-TLV'. @johncutrim9826 유튜브 계정 캡처, 연합뉴스

한빛-TLV는 위성 발사용 2단형 발사체 ‘한빛-나노’에 적용될 추력 15t 하이브리드 엔진 비행성능 검증을 위해 개발됐다. 높이는 16.3m, 지름 1m, 무게 8.4t의 1단 로켓으로 엔진 1기를 장착한다. 이번 시험발사에서는 브라질 공군 산하 항공과학기술부(DCTA)가 자체 개발한 관성항법 시스템 ‘시스나브’를 탑재했다.

앞서 이노스페이스는 지난해 12월 알칸타라 우주센터(CLA)에서 한빛-TLV를 발사하려 했지만 기상 악화와 동기화 오류 등 기술적 문제가 거듭 발생하면서 일정이 세 차례 연기된 바 있다.

이노스페이스는 현지시간 지난 8일 같은 발사장에서 발사를 다시 시도했지만 이륙 10초를 앞두고 배터리 과냉각 문제로 점화 카운트다운 중 자동 중단됐다. 이후 15일 재정비를 마치고 좋은 날씨를 기다리며 대기하던 중 이날 발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