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63빌딩에 ‘프랑스 3대 미술관’ 퐁피두센터 유치

국민일보

한화, 63빌딩에 ‘프랑스 3대 미술관’ 퐁피두센터 유치

입력 2023-03-20 12:00

한화그룹이 프랑스 파리의 세계적인 현대 미술관 퐁피두센터 분관을 국내 유치한다.

한화는 지난 19일(현지시간) 파리 퐁피두센터에서 신현우 한화문화재단 이사장과 퐁피두센터 로랑르봉 센터장이 참석한 가운데 ‘퐁피두센터 한화 서울’(가칭) 설립·운영에 합의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한화는 이르면 2025년 상반기 중 서울 여의도 63빌딩에 미술관을 개관할 방침이다. 설계 작업엔 루브르·대영박물관 내부 설계 및 인천국제공항 설계로 잘 알려진 세계적 건축가 장 미셀 빌모트가 직접 참여한다. 한화는 개관일로부터 4년간 한국 내 퐁피두센터 운영권을 보장받는다.

퐁피두센터 분관 운영은 한화문화재단에서 맡는다. 매년 퐁피두센터 소장품 가운데 대표작가 걸작을 포함한 기획전시를 2회 열 예정이다. 퐁피두센터의 현대적이고 혁신적 이미지에 부합하는 자체 기획전시도 연간 2회 별도로 개최한다.

퐁피두센터는 미술관과 함께 공연장, 극장, 도서관, 서점, 카페 등이 들어선 복합문화시설이다. 미술관은 루브르, 오르세와 함께 프랑스를 대표하는 3대 미술관에 들어간다. 퐁피두센터는 1905년 이후 현재까지 미술사적으로 중요한 소장품 12만여점을 보유하고 있다.

샤갈, 마티스, 칸딘스키, 피카소, 프란시스 베이컨, 로버트 라우센버그, 앤디워홀 등 거장들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퐁피두센터 해외관은 스페인 말라가(2015년), 중국 상하이(2019년)에서 운영 중이다.

신현우 한화문화재단 이사장은 “수준 높은 세계 걸작과 동시대의 앞서가는 예술작품을 지속적으로 한국에 선보이며 퐁피두센터가 서울의 새로운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로랑르봉 퐁피두센터장도 “한국은 아시아에서 가장 뜨거운 미술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젊은 세대의 관심과 참여도가 높아 앞으로 무한한 성장이 기대되는 문화예술 허브로 주목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인기 기사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