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픈 국민에 “닭발 먹어라”…역풍 맞은 이 나라

국민일보

배고픈 국민에 “닭발 먹어라”…역풍 맞은 이 나라

이집트 정부, 경제난에 ‘닭발 섭취’ 권해
닭발, 韓과 달리 개사료로 주로 쓰여
“육류 가격 폭등…고기 한 달에 한 번 먹나”

입력 2023-03-21 00:03 수정 2023-03-21 09:42
게티 이미지

극심한 경제난을 겪는 이집트 정부가 국민에게 닭발 섭취를 권했다가 역풍을 맞았다고 19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제 사정 악화로 이집트 일반 가정의 식탁이 부실해지자 이집트 당국에서는 ‘닭발에 단백질이 풍부하다’며 홍보에 나섰다. 한국 등 아시아권과 달리 이집트에서 닭발은 식자재보다는 반려견의 사료를 만드는데 주로 쓰인다.

닭발을 섭취하라는 정책은 국민적 분노와 정부에 대한 비판을 불러일으켰다. BBC는 “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영향으로 물가가 올라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닭발을 단백질이 많은 부위라며 홍보한 것이 국민의 분노에 기름을 부었다”고 지적했다.

이집트에서는 식용유와 치즈 등 기본 식자재 가격이 지난 몇 달 사이 2∼3배 올랐다. 이달 물가상승률은 30%를 넘어섰다. 특히 육류 가격이 많이 올라 식탁에서 고기 구경하기가 어려워졌다는 원성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이집트가 현재 처한 상황은 식료품 수입에 대한 높은 해외 의존도 때문이다. 이집트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밀을 많이 수입하는 국가다. 세계 밀 수출량의 약 29%를 차지하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에서 전쟁이 발발해 국제 곡물 시장에 대한 밀 공급이 급감하자 직격탄을 맞았다.

세 자녀의 어머니라는 웨다드는 BBC에 “한 달에 한 번 고기를 먹거나 아예 사지 않는다”며 “달걀도 요즘은 한 알에 5이집트파운드(약 208원)씩이나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