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노위, 주69시간 놓고 “가짜뉴스”vs“대통령은 칼퇴근”

국민일보

환노위, 주69시간 놓고 “가짜뉴스”vs“대통령은 칼퇴근”

입력 2023-03-21 11:21 수정 2023-03-21 11:22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위원들의 자리에 근로시간 개편안 관련 손팻말이 부착돼 있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위원들의 자리에 근로시간 개편안 관련 손팻말이 부착돼 있다. 여야 위원 좌석 다중노출 촬영.

“가짜뉴스 OUT” vs “대통령은 칼퇴근, 노동자는 과로사”
주 69간제 논란이 야기된 근로시간 개편안을 놓고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여야가 손팻말로 맞붙었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의 자리에 근로시간 개편안 관련 손팻말이 부착돼 있다.

국민의힘 위원들이 앉은 자리에는 노트북 뒷면에 “근로자 선택권과 휴식권 보장”, “주 69시간제? 가짜뉴스 OUT!”이 적힌 손팻말이 부착됐다. 정부의 개편안에 옹호하는 태도를 보인 것이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자리에 근로시간 개편안 관련 손팻말이 부착돼 있다.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정의당 의원의 자리에 근로시간 개편안 관련 손팻말이 부착돼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의 자리에는 “대통령은 칼퇴근, 노동자는 과로사”, 정의당 위원의 자리에는 “워라밸 가로막는 주 69시간제 폐기하라!”라는 정부의 개편안에 반대하는 입장이 붙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손가락으로 숫자를 세고 있다.

한편 이날 오전 윤석열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근로시간 유연화와 관련해 “주당 60시간 이상 근무는 건강 보호 차원서 무리”라고 견해를 밝혔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