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40대 딸 싼타페에… 어머니 치여 숨져

국민일보

음주운전 40대 딸 싼타페에… 어머니 치여 숨져

입력 2023-03-21 12:06 수정 2023-03-21 16:31

강원도 원주에서 술을 마시고 운전하던 딸의 차량에 어머니가 치여 숨지는 사고가 났다.

21일 오전 4시11분쯤 강원도 원주시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대 여성 A씨가 운전하던 산타페 승용차가 60대 어머니 B씨를 들이받았다.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0.08% 이상) 수치를 웃도는 0.116%였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어머니 집을 방문한 뒤 주거지인 경기도로 출발하는 과정에서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파트와 주차된 차량 등에서 확보한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원주=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