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깨려는 발버둥”…멈춰선 트럭서 나온 비보이 [영상]

국민일보

“잠 깨려는 발버둥”…멈춰선 트럭서 나온 비보이 [영상]

신호대기 중인 트럭서 운전자 나와
차량 지붕서 비보잉 동작
“잘 한다” vs “위험천만” 의견 엇갈려

입력 2023-03-21 14:33
신호 대기 중인 레미콘 트럭 위에서 비보잉을 하는 운전자. 유튜브 한문철TV, 보배드림 영상 캡처

신호 대기 중이던 레미콘 트럭의 운전자가 차량 위에서 비보잉 동작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신호 대기 중인 트럭 위에서 비보잉을 하는 운전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달 1일 오전 11시쯤 대구광역시 북구의 한 도로에서 벌어진 일이 담겼다.

영상에 따르면 제보자의 반대편 차선에 정차해 있는 트럭에서 운전자가 문을 열고 나오더니 차량 지붕 위로 올라간다.


운전자는 그대로 누워 다리를 수차례 들어올리기 시작하더니 물구나무 자세로 빙글빙글 도는 동작을 취했다. 다리로 풍차를 돌리는 ‘윈드밀’을 연상시키는 자세를 반복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영상 캡처

제보자 A씨는 “트럭 운전자가 트럭 위에 올라가서 비보잉하는 것 같다”며 “헛것을 본 것 같아서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더니 정말 그러고(비보잉 동작) 있었다”고 전했다.

해당 기사의 모습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개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다만 당시에는 촬영 날짜와 장소 등은 공개되지 않아 ‘조작 아니냐’ ‘우리나라가 맞냐’는 반응이 있었다.

보배드림 영상 캡처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저 분은 저기 자주 다니시나 보다. 긴 신호에 몸이 근질근질해서 몸 푸시는 거다. 잘 한다”고 웃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졸음운전을 막기 위한 발버둥” “소재 고갈 걱정 없는 한문철 TV” “내가 운전할 때도 나왔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선 “위험해보인다”는 의견도 나왔다. 도로교통법 제49조에 따르면 운전자는 안전을 확인하지 않고 차 문을 열거나 내려서는 안 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