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현충원 천안함 묘역 참배…특사 후 첫 공식 일정

국민일보

MB, 현충원 천안함 묘역 참배…특사 후 첫 공식 일정

입력 2023-03-22 10:14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저를 방문, 이 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22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천안함 46 용사·연평도 포격 도발 희생자 묘역 등을 참배한다. 지난해 12월 신년 특별사면으로 사면·복권된 이후 이 전 대통령의 첫 공식 일정으로 현충원 참배는 2018년 1월 1일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이후 5년여 만이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30분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에 헌화와 분향을 한다. 이후 천안함 46용사 묘역과 한주호 준위 묘역, 연평도 포격 도발 희생자 묘역, 제2연평해전 전사자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류우익·정정길 전 대통령 실장,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귀남 전 법무부 장관, 현인택 전 통일부 장관, 정동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 김두우·홍상표 전 청와대 홍보수석,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이명박 정부 인사 24명이 함께한다.

이 전 대통령 측은 “2010년 천안함 폭침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장병들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고 통일이 되는 날까지 매년 전사자 묘역을 찾겠다’고 약속했다”며 “천안함 묘역 참배는 퇴임 후에도 한 해도 빠짐없이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2018년 3월 수감돼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되자 이 전 대통령은 함께 일했던 참모와 각료들에게 대신 약속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며 “이후 이명박 정부 인사들의 참배가 매년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