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뺨치는 코인社 대표…야구방망이로 ‘12시간 감금·폭행’

국민일보

조폭 뺨치는 코인社 대표…야구방망이로 ‘12시간 감금·폭행’

“잠적한 직원 행방 말하라”며 지인 2명 감금폭행
해당 직원은 이들 협박에 강제 차용증 쓴 다른 업체 대표
경찰, 조직적 폭력행위 일당 구속 등

입력 2023-03-22 11:28 수정 2023-03-22 13:17
대표 일당이 직원의 지인에게 몽둥이를 휘두르는 장면. MBN 보도화면 캡처

회삿돈을 갖고 잠적한 직원의 지인들을 12시간 동안 감금하고 폭행한 코인회사 대표 일당이 사실상 조직폭력을 일삼아 온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1일 MBN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코인회사 대표 A씨는 회삿돈을 갖고 잠적한 직원을 찾기 위해 직원의 지인 2명을 감금하고 폭행했다. A씨 일당은 알루미늄 방망이나 손으로 피해자들의 엉덩이와 뺨을 수차례 때렸다. 당시 피해자들은 “(회삿돈을 가져간 직원을) 못 찾으면 살아서 돌아가지 못한다” “손가락을 자르겠다” 등의 협박을 듣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폭행은 12시간 넘게 이어졌다.

A씨 일당은 직원이 회삿돈을 갖고 도망쳤다고 주장했으나 조사 결과 해당 직원은 A씨의 협박에 시달려 도망친 또 다른 업체 대표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해당 직원을 상대로 강제로 차용증을 쓰게 하고 돈을 안 주면 가족을 건드리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A씨 일당이 이러한 방법으로 뜯어낸 금액만 100억원에 이르고 저지른 폭행도 수십 건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조직폭력에 가담한 이들만 15명에 이르는 점을 고려해 추가 공범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공범 중에는 공무원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A씨 등 공무원이 포함된 주범 5명은 상습공갈 등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추가로 주범 한 명을 더 검거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공범 4명은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노혜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