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식당 메뉴에도 ‘저탄소’ 표시

국민일보

구내식당 메뉴에도 ‘저탄소’ 표시

삼성웰스토리

입력 2023-03-22 16:41
삼성웰스토리 직원들이 구내식당 메뉴 안내판 앞에서 저탄소 라벨을 붙인 저탄소 메뉴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웰스토리 제공

삼성웰스토리는 앞으로 탄소배출량이 평균보다 10% 이상 적은 구내식당의 메뉴에는 ‘저탄소’ 표시를 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삼성웰스토리는 식사 메뉴의 탄소발자국을 자동으로 계산하는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구축했다. 영양사가 시스템에 메뉴를 입력하면 해당 메뉴의 식재료 생산부터 수송, 조리, 보관까지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보여준다.

1000명이 이용하는 구내식당에서 하루 한 끼 저탄소 메뉴를 제공할 경우 이산화탄소 190㎏을 줄일 수 있다. 1년이면 약 50t의 이산화탄소가 감축돼 소나무 약 6000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가 난다. 삼성웰스토리 관계자는 “탄소발자국에 대한 관심이 단체급식 전반에 퍼질 수 있도록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을 늘리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