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개발제한구역 주민, “개발제한구역 전면해제” 요구

국민일보

창원 개발제한구역 주민, “개발제한구역 전면해제” 요구

전국 중소도시 중 창원 유일 개발제한구역 존재
개발제한구역 해제되면 창원시 발전 장애 해소

입력 2023-03-22 17:39
2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창원시 개발제한구역 주민들이 창원시 개발제한구역 전면 해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에서 100만 이상 대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창원시에만 존재하는 개발제한구역 전면 해제를 요구하는 시민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창원시 개발제한구역 20만 주민연합회’는 2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전국 중소도시 중 유일하게 창원시에만 존재하는 불합리하고 헌법에 위배 되는 창원시 개발제한구역 전면 해제를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 정부는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명목으로 사유재산을 헐값으로 수용하려 하고 주민들과의 이질감을 조성하며 난개발을 유발하고 있다”며 “이 같은 실태를 우리는 더 이상 지켜볼 수만 없다”고 밝혔다.

이어 “창원시 개발제한구역 면적은 시 전체 면적 748㎢ 중 248㎢로 전체 면적의 33.2%에 달한다”며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되면 창원시 발전의 장애가 되는 (개발제한구역의) 11.5%(28.5㎢)를 가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창원시 전체 면적의 423㎢가 임야로 56%를 차지하므로 개발제한구역이 전면 해제되더라도 당초 개발제한구역제도 도입 목적인 자연환경 보호에는 전혀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