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도시 고양’ 선포…대한민국 독서대전 기대감↑

국민일보

‘책의 도시 고양’ 선포…대한민국 독서대전 기대감↑

입력 2023-03-22 17:56
‘책의 도시 고양’ 선포식. 고양시 제공

경기 고양시가 22일 아람누리 새라새 극장에서 ‘책의 도시 고양’ 선포식을 열고 국내 최대 독서문화축제인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선포식 행사에는 독서대전의 주최·주관 기관인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관계자, 독서대전 추진위원과 다양한 분야의 독서계 인사,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서 책의 도시 선포 및 상징기 전달식이 진행됐다. 특히 고양시장과 시민이 추천 책을 소개하고 서로의 책을 교환하는 ‘책꽂이 교환 프로젝트’가 시민의 주목을 받았다. 이어 고양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희망찬 고양’ ‘아름다운 세상’ 축하공연을 펼치며 책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2부에서는 고양시에 각별한 애정을 가진 은희경 소설가와 오은 시인이 ‘책과 함께, 책으로 말하기’라는 주제로 북토크를 진행했다.
이동환 고양시장. 고양시 제공

이동환 고양시장은 “전국 최대 규모의 독서문화축제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이 1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에 고양시가 개최지로 선정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고양시는 읽는 시민들의 역량, 탄탄한 정책적 기반, 그리고 열한 번의 책 축제 경험, 지역의 견고한 독서문화 인프라 등의 강점을 가지고 올해 독서대전이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 고양에서 펼쳐질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고양시는 이날 선포식을 시작으로 ‘읽는 사이에(변화하는 나, 성장하는 우리)’라는 주제로 독서·출판·도서관·서점 등의 관련 단체들과 협력해 독서문화를 활성화하는 연중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책의 도시’로서의 힘찬 발걸음을 내딛는다.

2023 대한민국 독서대전 본 행사는 9월 1일부터 9월 3일까지 일산호수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