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게 누워 책상 발 올린 ‘겸손맨’ 일냈다…“30만 돌파”

국민일보

낮게 누워 책상 발 올린 ‘겸손맨’ 일냈다…“30만 돌파”

충주시 유튜브 채널 ‘충TV’ 지자체 첫 구독 30만 달성
담당자 김선태 주무관 “고향 충주 아닌데도 사랑해주는 외부인분들 더 감사해”

입력 2023-03-23 00:03
충주시 유튜브가 21일 구독자 30만 달성 감사 영상을 올렸다. 사진은 충주시 유튜브 담당자인 김선태 주무관이 감사 인사를 전하는 모습. 충주시 유튜브 캡쳐

충주시 유튜브 채널인 ‘충TV’가 전국 광역·기초지자체 중 최초로 유튜브 구독자 30만명을 돌파했다. 유튜브 채널 담당자인 김선태(35) 주무관이 이를 기념하며 올린 특별히 ‘낮은 자세’의 감사 인사 영상은 단숨에 2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관심을 받고 있다.

김 주무관은 지난 21일 오후 ‘충TV’에 올라온 ‘30만 구독자 감사합니다-겸손맨의 낮은 자세 토크#3’이란 제목의 영상에서 “충주시가 어느덧 구독자 30만명을 달성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항상 부족한 저를 응원해주시고 도와주신 구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저와 충주시에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감사의 말을 이어갔다.

이 특별할 것 없는 감사 인사가 특별한 이유는 김 주무관의 자세에 있다. 그는 의자에 등을 기대 거의 누운 듯한 자세로 다리를 꼬아 책상에 두 발을 올린 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근 잇달아 올린 ‘국내 최초 공무원의 낮은 자세 토크-누우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의 콘셉트를 이은 것이다. 그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면서 오늘은 이만 쉬겠다”는 말과 함께 윙크로 영상을 마무리했다.


누리꾼들의 반응은 열광적이다. 영상에는 “역시 공무원답게 너무 겸손하시네” “(영상을)보자마자 자세 보고 웃음이 터졌는데 (구독자) 30만명이면 가능한 자세”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이 영상은 올린지 하루 만인 22일 오후 6시 30분 기준 조회수가 22만회를 넘어섰다.

충주시 유튜브는 김선태 주무관을 중심으로 이른바 'B급 감성' 콘텐츠를 제작해 큰 인기를 끌었다. 충주시 유튜브 캡쳐

충주시 유튜브 채널은 김 주무관을 필두로 하는 이른바 ‘B급 감성’으로 지자체 유튜브 채널로는 이례적으로 큰 인기를 끌어 왔다.

800만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한 ‘공무원 관짝춤’ 영상이 대표적이다. 이 영상은 2020년 코로나19 예방 홍보를 위해 김 주무관이 제작한 것인데, 신박한 주제나 예상을 깨는 기획으로 공무원이 운영하면 재미없고 지루할 것이라는 편견을 깼다.

‘속기직 인터뷰’ ‘시장님이 시켰어요-충주 공무원 VLOG’ 등도 무겁지 않은 콘텐츠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 같은 인기가 이어지면서 채널 구독자수는 이날 기준 31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충주시 인구(약 21만명)보다도 많은 수다.

김 주무관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구독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특히 고향이 충주가 아닌데도 사랑해주시는 외부인분들께 더더욱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지금처럼 유튜브 채널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