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치료제, 알츠하이머병에 효과” 韓 연구진 규명

국민일보

“유방암 치료제, 알츠하이머병에 효과” 韓 연구진 규명

입력 2023-03-22 19:29
국민일보DB

유방암 치료제인 ‘아베마시클립 메실레이트’가 알츠하이머병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처음으로 나왔다. 퇴행성 뇌 질환을 연구해 온 국내 연구팀이 낸 성과다.

한국뇌연구원은 퇴행성 뇌 질환 연구 그룹의 허향숙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아베마시클립이 세포주기 조절 등에 관련된 유전자인 CDK4/6을 제어해 알츠하이머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 중 하나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약리학 연구(Pharmacological Research)’ 온라인판 11일자에 게재됐다.

아베마시클립은 세포주기를 조절해 유방암 세포의 증식을 막는 표적항암제다. 연구팀에 따르면 아베마실클립을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동물에게 투여한 결과 신경세포의 수상돌기 형성이 촉진되고 단기기억과 인식기억이 회복되는 효과가 나타났다. 뇌염증, 아밀로이드병증, 타우병증을 억제하는 효과도 발견됐다.

허향숙 박사는 “이번 연구는 항암제인 아베마시클립이 대표적인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도 활용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라며 “앞으로 아베마시클립을 알츠하이머병 치료에 활용하는 임상 연구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