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탈의실 들어간 ‘가발 男’…결국 머리채 잡혔다

국민일보

여자 탈의실 들어간 ‘가발 男’…결국 머리채 잡혔다

여의도 헬스장에 ‘여장’ 등장
헬스장 신고로 경찰에 붙잡혀
“착각했다” 주장

입력 2023-03-23 04:53 수정 2023-03-23 09:42
여의도의 한 헬스장 여성 탈의실에 '가발'을 쓰고 들어갔다가 붙잡힌 남성.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여의도의 한 헬스장 여성 탈의실에 몰래 잠입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긴 머리 가발과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지만 “착각해서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헬스장에서 여성 탈의실에 들어간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가발로 ‘여장’을 한 채 여성 탈의실에서 2시간 가까이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의도의 한 헬스장 여성 탈의실에 '가발'을 쓰고 들어가고 있는 남성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헬스장 관계자가 ‘여장 남자가 탈의실에 들어갔다’며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휴대전화에서 탈의실 내부를 불법 촬영한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남성 탈의실과 착각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의도의 한 헬스장 여성 탈의실에 '가발'을 쓰고 들어갔다가 붙잡힌 남성.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이 남성을 검거하는 사진이 여럿 올라왔다. 공개된 CCTV 화면을 보면 이 남성은 분홍색 바지를 입고 여성 탈의실에 들어갔다.

경찰은 A씨에게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성적 목적 다중 이용장소 침입)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수사하고 있다.

국민일보는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각종 사건·사고를 추적합니다.
쉽고, 편하게 '카카오톡'(ID : pandan22)으로 제보 내용을 보내주세요.
기자의 제보 전용 계정입니다.
제보자의 신원은 안전하게 보장됩니다.
사건 당사자로 지목된 경우의 반론도 듣습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