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정보대, 베트남서 K-컬처 수요층 확대 나서

국민일보

경남정보대, 베트남서 K-컬처 수요층 확대 나서

박장성에 ‘KIT-한국어학당’ 설립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 어학당

입력 2023-03-23 16:32 수정 2023-03-23 18:15
22일 김대식 경남정보대 총장과 박동순 학교법인 동서학원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국립 박장성산업기술대학교에서 ‘KIT 한국어학당’ 현판식이 열렸다. 경남정보대 제공

경남정보대학교가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와 인접한 자치단체인 박장성(Bac Giang Province)에 ‘KIT-한국어학당’을 설립하고 ‘K-컬처’ 수요층 확대에 나선다.

경남정보대는 22일 베트남 국립 박장성산업기술대학교(Bac Giang College of Industrial Techniques)에서 ‘KIT 한국어학당’ 현판식을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는 김대식 경남정보대 총장, 카오티 마이 프엉 박장성산업기술대 총장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박동순 학교법인 동서학원 이사장이 베트남 현지 현판식에 직접 참석하면서 경남정보대의 글로벌 영토 확장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장성산업기술대는 베트남 현지 기업은 물론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직종별 맞춤형 인재 교육을 하고 있다. KIT 한국어학당은 이들 현지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어를 전문 교육하게 된다.

앞서 김 총장은 지난해 10월 베트남 교육훈련부 차관과 만나 교육 지원 방안을 모색한 데 이어 현지 대학교 5곳과 협약을 체결했다. 김 총장은 박장성산업기술대 방문에 이어 하노이국제전문대학과 응엔짜이대학을 차례로 방문해 대학 간 국제교류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김 총장은 “지난 1월 남중국과 인접한 베트남 북부 박하기술전문대학에 제1호 KIT 한국어학당을 설치한 데 이어 박장성산업기술대에 어학당이 들어섬에 따라 베트남 현지 대학생들이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더욱 쉽게 접할 수 있게 됐다”면서 “한국어를 익힌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국 유학과 취업 지원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