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새 CEO “한 달 한 번, 반나절은 매장 일할 것”

국민일보

스타벅스 새 CEO “한 달 한 번, 반나절은 매장 일할 것”

입력 2023-03-24 11:46
스타벅스의 새 CEO로 정식 취임한 랙스먼 내러시먼의 모습이다. AP뉴시스

스타벅스의 새 최고경영자(CEO)가 고객에게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한 달에 한 번은 매장에서 근무하겠다고 밝혔다.

스타벅스의 새 CEO 랙스먼 내러시먼은 23일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스타벅스의 도전과 기회뿐 아니라 문화와 고객에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매달 반나절은 매장에서 근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9월 스타벅스의 새 CEO로 임명돼 지난 20일에 정식 취임했다. 그동안 스타벅스 창업자이자 임시 CEO인 하워드 슐츠와 일하며 인수인계를 받았고 매장에서 40시간의 바리스타 교육을 이수해 녹색 앞치마를 두르고 매장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인도계 미국인인 내러시먼은 2012년부터 글로벌 음료기업인 펩시에서 글로벌 최고사업책임자(CCO)를 비롯해 여러 주요 보직을 거쳤다. 2019년에는 영국에 본사를 둔 다국적 기업인 레킷벤키저 CEO로 발탁돼 스타벅스 CEO로 임명 전까지 역임했다.

스타벅스는 내외부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으며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미국 내 200개 이상의 매장에서 설립된 노조가 근무 여건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해외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로 매장 영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실적에 큰 영향을 받았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