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보러갔다가 눈탱이”…군항제서 파는 ‘5만원 바비큐’

국민일보

“벚꽃 보러갔다가 눈탱이”…군항제서 파는 ‘5만원 바비큐’

‘통돼지 바베큐 5만원’ 사진 올라와
블로거 “눈탱이 맞으러 간다 해도 너무 심해”

입력 2023-03-29 00:03 수정 2023-03-29 00:03
진해군항제가 열리는 창원 진해구의 한 음식점에서 판매 중인 5만원짜리 통돼지바베큐와 2만원짜리 해물파전. 네이버 블로그 캡처

벚꽃 개화철을 맞아 전국 곳곳에 봄나들이 인파가 몰리는 가운데 국내 대표 벚꽃 축제인 진해군항제에서 ‘바가지 물가’를 경험했다는 사연이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28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네티즌이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창원 진해구 군항제 야시장 먹거리 관련 글과 사진이 확산했다.

온라인에 공유된 메뉴판 사진에는 통돼지바비큐 5만원, 삼겹·쪽갈비 5만원, 고래고기 소(小) 6만원·대(大) 8만원, 해물파전 2만원, 곰장어 3만원, 순대야채볶음 3만원, 꼬치어묵 1만원 등 향토음식관 음식 가격이 담겼다.

해당 블로거는 “통돼지바비큐랑 해물파전을 주문했다”며 “충격적 비주얼이었다”고 말했다.

네이버 블로그 캡처

그는 이어 접시에 담긴 음식 사진을 올리면서 “하나도 손대지 않은 사진”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 바비큐가 무려 5만원이다. 밑에는 심지어 양배추가 많이 깔려 있고. 아무리 눈탱이를 맞으러 가긴 했지만 이 정도는 심하지 않냐”고 적었다.

블로거는 또 숟가락이 꽂혀 있는 1만원짜리 해장국의 모습도 함께 공개했다.

진해군항제가 열리는 창원 진해구의 한 음식점에서 판매 중인 1만원짜리 해장국과 메뉴판. 네이버 블로그 캡처

이에 온라인에선 해당 가게의 가격을 두고 논란이 벌어졌다. 대부분 네티즌은 “심하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들은 “5만원짜리 바비큐 밑에 양배추 깔아놓고 양 있어 보이려 한 것에 제가 다 열받는다” “이래서 국내여행 안 간다” “비계 수육 몇 덩어리 내놓고 저걸 바비큐라고 하는 것은 양심 없는 것 아닌가” “이젠 벚꽃 보러 다들 일본 갈 듯” “가격을 떠나 성의가 없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반면 일각에서는 두둔하는 반응도 나왔다. 이들은 “요즘 물가상승을 고려하면 그렇게 오른 것은 아니다” “한철 장사니 이해한다” “인건비 생각하면 저 정도 받긴 해야 한다” “마음에 안 들면 안 가면 그만” 등의 의견도 있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