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양곡관리법 개정안 단독 처리 유감”

국민일보

한덕수 총리 “양곡관리법 개정안 단독 처리 유감”

입력 2023-03-29 16:02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야당이 민생경제와 직결된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여야 간 충분한 공감대 없이 처리한 것을 유감으로 생각한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9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양곡관리법 개정안 관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9일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에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한 총리는 이날 “농업계의 많은 전문가들도 이번 양곡관리법 개정안이 공급 과잉 문제를 심화시켜 쌀 가격을 떨어뜨릴 우려가 크고 궁극적으로는 쌀 산업과 농업 자생력을 해칠 수 있다고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9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발언을 하고 있다.

한편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양곡관리법 거부권 행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